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김동연 지사 “공무원의 획일성을 깨야 한다... 씩씩하고 용감하라”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1일 도청 율곡홀에서 7급 공무원 26명을 비롯해 9급 공무원 9명, 연구·지도직 12명 등 신규 공무원 47명에게 임용장 수여에 이어 공무원증을 직접 목에 걸어준 후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 경기도
출처 / IMB통신
 

“공무원의 획일성을 깨야 한다. 씩씩하고 용감하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1일 도청 율곡홀에서 신규 공무원 47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새내기 공무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임용된 신규 공무원은 7급 공무원 26명을 비롯해 9급 공무원 9명, 연구·지도직 12명 등 다양한 직렬·직급으로 구성됐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공직 입문을 축하하는 ‘031 The FIRST DAY(031 첫날)’ 행사에 참석해 일일이 공무원증을 목에 걸어주며 축하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행사 이름으로 사용된 ‘031’은 ‘공(0)직자의 삶(3)을 시작하는 1일(첫날)’이라는 뜻으로 경기도 지역번호인 ‘031’에서 따왔다. 

 

특히 이날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신규 공무원들의 가족과 친구, 선배 공무원 등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어 청사 안내에 대한 예비교육(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임용장 수여식, 신규직원들이 직접 참여한 영상 시청, 가족이 전하는 감사의 편지 낭독, 도지사와 함께하는 소통의 시간순으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소통의 시간을 통해 “세계경제 판이 바뀌고 있다. 기술은 생성형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수준까지 왔고, 기후위기 문제는 미래가 아닌 현재”라며 “대한민국의 지도자들이나 정책결정권자들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하고 있는가. 경기도는 확실하게 다르게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사가 시키는 일만 하지 말고 다른 생각이 있으면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실력을 기르고, 인간적인 성숙함과 공익에 대한 헌신을 차곡차곡 쌓으면서 소신 있게 일해야 한다”며 공무원 선배로서의 조언도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 “여러분 개개인의 헌신이 모인 경기도의 집단지성이 경기도를 변화시키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을 바꿨으면 한다. 경기도와 대한민국 발전에 다 함께 한 팀이 되자”고 독려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